잠용의 타임머신... 영원한 시간 속에서

미국·해외·여행 185

[노벨 평화상] 알레스 비알리아츠키 벨라루스의 인권운동가와 러시아, 우크라이나의 인권단체 2곳이 수상

노벨평화상 벨라루스의 인권운동가, 러-우크라이나 인권단체 개인 1명·단체 2곳 국제신문ㅣ입력 : 2022-10-07 18:25:34 올해 노벨평화상은 인권 증진에 노력한 활동가와 시민단체 2곳이 수상했다. 주목할 점은 올해 수상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뒤 이어진 전쟁과 관련된 국가에서 나왔다. 노루웨이 노벨위원회는 벨라루스 활동가 알레스 비알리아츠키, 러시아 시민단체 메모리얼, 우크라이나 시민단체 시민자유센터(CCL: for Civil Liberty)를 2022년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들은 평화와 민주주의를 제고한 노력을 높이 평가받았다. 노벨위원회는 “수상자들이 자국에서 시민사회를 대표한다”며 “이들은 수년간 권력을 비판하고 시민들의 기본권을 보호할 권리를 ..

우크라 청년의 일침 "러시아? 땅만 큰 북한... 우리는 韓과 비슷"

우크라 청년의 일침 "러시아? 땅만 큰 북한..우리는 韓과 비슷" 머니투데이ㅣ최경민 기자 입력 2022. 03. 13. 08:00 댓글 342개 ▲ (키이우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6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침공한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검문소에서 군인 부부가 결혼식을 축하 받고 있다. (C) AFP=뉴스1 [찐터뷰 : ZZINTERVIEW]8-②우크라이나에서 온 편지 [편집자주] '찐'한 삶을 살고 있는 '찐'한 사람들을 인터뷰합니다. 유명한 사람이든, 무명의 사람이든 누구든 '찐'하게 만나겠습니다. "러시아는 그저 땅만 큰 북한에 지나지 않는다. 독재자가 권력을 잡고 시민들을 인질로 잡고 있다." 우크라이나 서부 리비우에서 국제관계학을 공부하고 있는 학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미하일로(21세)는..

[우크라전] 휴대용 미사일 한방에... 불덩이가 된 러헬기 '사탄의 마차'

우크라 휴대용 미사일 한방에.. 불덩이가 된 러 헬기 '사탄의 마차' 조선일보ㅣ유용원 군사전문기자 입력 2022. 03. 06. 11:19 수정 2022. 03. 06. 12:12 댓글 265개 ◇ 우크라이나 국방부, 생생한 러 Mi-24 공격헬기 격추 영상 공개 러시아군의 대표적인 공격헬기가 우크라이나군의 휴대용 대공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사일에 피격된 뒤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여 격추되는 영상이 공개됐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5일(현지 시간) 러시아군의 Mi-24 ‘하인드’ 공격헬기가 초저공 비행중 날아오는 미사일에 피격된 뒤 화염에 휩싸인 채 곧바로 지상에 추락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하인드를 격추시킨 미사일의 종류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지만 미국제 스팅어 등 휴대용 대공미사일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

[우크라이나] 맨몸으로 러시아군 탱크 가로막는 시민... '우크라판 탱크맨' 외신 집중조명

맨몸으로 러시아군 탱크 가로막는 시민... '우크라판 탱크맨' 외신 집중조명 서울신문ㅣ김민지 입력 2022. 02. 26. 16:06 댓글 216개 ▲ 군용차량 행렬에 뛰어든 남성. 2022.02.26 ‘HB’트위터 한 시민이 러시아군의 탱크를 막으려는 듯한 행동을 하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일각에서는 이 시민의 모습이 1989년 중국 베이징 톈안먼 시위에서 탱크를 막은 남성을 떠올리게 한다고 했다. 우크라이나 현지 매체 ‘HB’는 지난 25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우크라이나인이 점령군이 지나가지 못하도록 적의 장비로 돌진하고 있다”는 내용과 함께 영상 한 개를 게재했다. 30초짜리 이 영상에는 러시아군으로 추정되는 군용차량 수십대가 도로를 점령하며 한 방향으로 달려가는 모습이 담겼다. 차량 행렬 도중..

즉각 철군 혼자 반대표 던진 러시아 대사에... 우크라 대사 "당신들 미쳤나?"

즉각 철군 혼자 반대표 던진 러시아 대사에... 우크라 대사 "당신들 미쳤나?" 이데일리ㅣ김보겸 입력 2022. 02. 26. 11:54 댓글 429개 ▲ 바실리 네벤자 유엔주재 러시아대사가 25일(현지시간) 불편한 기색을 보이고 있다. /사진=AFP 철군 결의안에 러시아 거부권, 중국·인도·UAE는 기권 "우크라군이 지역주민 살해" 러 주장에 "극악무도 대본" 희생자 위한 묵념 요청..안보리 참석자들 박수로 동조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유엔 안보리는 25일(현지시간) 오후 뉴욕본부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고 즉각 철군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결의안 표결을 실시했다. 미국이 초안을 작성한 결의안에는 15개 안보리 회원국 중 11개국이 찬성했다. 결의안은 채택되지 못했다. 상..

[슬라맛빠기! 인도네시아] "한국인만 해냈다" 서울 1.5배 땅 녹색 바다로

[슬라맛빠기! 인도네시아] "한국인만 해냈다" 서울 1.5배 땅을 녹색 바다로 한국일보ㅣ고찬유 입력 2022. 01. 27. 04:30 댓글 107개 팡칼란분 나무 농장을 가다 /편집자주 인도네시아 정부 공인 첫 자카르타 특파원과 함께 하는 '비네카 퉁갈 이카(Bhinneka Tunggal Ikaㆍ다양성 속 통일)'의 생생한 현장. 사방이 녹색이다. 눈동자는 초록으로 물든다. 바람에 고요하게 흔들리는 능선과 등성이는 풀빛 파도다. 낮게 드리운 구름이 솜털 이불처럼 스르르 바다를 덮는다. 해발 475m 전망대는 망망대해의 나룻배다. 수평선(水平線)이 아닌 수평선(樹平線)이 아득한 녹색 바다, 나무의 바다다.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비행기로 1시간 20분, 다시 차로 1시간 30분 북쪽을 향해 날고 달..

[중국] 놀라게 한 '사진 한장'... 앞으로는 "건전한 것만 보세요"

[특파원 리포트] 中 놀라게 한 '사진 한장'... 앞으로는 "건전한 것만 보세요" KBSㅣ이랑 입력 2022. 01. 07. 07:00 댓글 665개 새해를 하루 앞둔 날(2021년 12월 31일), 중국은 빵 한 봉지에 그야말로 난리가 났습니다. 지난해 12월 31일 새벽, 시안에 사는 한 네티즌이 올린 사진으로 중국에서는 큰 논란이 일었다. (출처: 웨이보) 지난해 12월 31일 새벽, 시안에 사는 한 네티즌이 올린 사진으로 중국에서는 큰 논란이 일었다. (출처: 웨이보) "이 빵을 먹고 나면 빵이 하나 밖에 남지 않는다. 배가 고파서 속이 아프다." 배고파 위가 쓰리다는 이 사람, 자신의 SNS에 올린 이 글에는 '#시안음식구입난'이라는 말까지 붙였습니다. 1,300만 주민의 외출까지 금지 시킨 ..

[한라산 설경] 6시간 30분 걸어 구경... 죽어도 여한이 없다

6시간 30분 걸어 구경한 설경... 죽어도 여한이 없다 오마이뉴스ㅣ임경욱 입력 2021. 12. 22. 10:33 댓글 156개 [제주 한 달 살기] 영혼의 안식처, 한라산 설원을 걷다 [임경욱 기자] 어제, 그제는 산간 지역에 눈이 내린 덕에 시내에서 올려다본 한라산 설경이 너무 아름다워 제주살이 16일째인 12월 20일은 한라산 등반으로 결정했다. 코스는 영실 탐방로다. 영실에서 윗세오름으로 올라 남벽 분기점을 찍고 오는 왕복 11.6㎞ 거리다. 김밥과 따뜻한 차, 컵라면 등 먹을거리를 준비해서 아침 9시 30분에 영실 관리사무소(해발 1000m)에 도착하니 주차장은 이미 만차다. 주차장 입구 갓길에도 주차된 차량이 족히 1㎞는 늘어서 있다. 차를 세우고 관리사무소에서부터 본격적인 산행이다. 평소에..

[철원 철새의 천국] 두루미의 쉼없는 날개짓... 숨은 비경으로 안내하다

[休] 두루미의 쉼없는 날개짓... 숨은 비경으로 안내하다 서울경제ㅣ최성욱 기자 입력 2021. 12. 21. 17:41 수정 2021. 12. 21. 17:41 댓글 0개 ▲ 철원 한탄강 물윗길 트레킹을 하면서 바라본 한탄강계곡. 얼어붙은 모습이 겨울의 한복판으로 치닫고 있음을 실감하게 한다. ▲ 두루미를 비롯한 철새들은 10월부터 철원으로 날아들어 가을 추수가 끝난 들판에 떨어진 나락들을 먹이로 삼아 영양을 보충하고 피로를 회복한 후 일부는 천수만과 순천만 등지로 다시 길을 떠나고 일부는 철원 평야 일대에서 월동한다. /사진 제공=철원군청 ▲ 먹이 활동을 마친 기러기 떼가 잠자리로 이동하고 있는 모습. ■ 철새의 천국 철원 한탄강 물윗길 트레킹 내년 3월까지 진행, 태봉대교~순담계곡 8km 구간 절경..

[미국] "두뇌조종 무기를 막아라"... 中 기업·연구소 40여곳 제재

[NOW] "두뇌조종 무기 막아라"... 美, 中 기업·연구소 40여곳 제재 조선일보ㅣ워싱턴/ 이민석 특파원 입력 2021. 12. 18. 03:04 댓글 26개 ▲ 메카닉 영화 퍼시픽림 예거 로봇 "인권유린에 악용" 세계 드론 제조 1위 DJI도 블랙리스트에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16일(현지 시각) 신장 위구르 지역 주민에 대한 인권침해 및 이란과의 무기 거래 등을 이유로 중국의 첨단 기업 및 국영 연구소 40여 곳을 대상으로 무더기 제재를 발표했다.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과 세계 100여 국 정상을 초청해 개최한 ‘민주주의 정상회의’ 등으로 글로벌 대중 포위망을 만들고 있는 미국이 중국에 대한 압박에 더욱 속도를 내는 양상이다. 이에 따라 미·중 갈등이 더욱 첨예화할 ..